담양 해동문화예술촌 그랜드 오픈!
담양 해동문화예술촌 그랜드 오픈!
  • 장광호
  • 승인 2019.05.28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1일 ‘도시 리듬과 예술적 행동’ 국제展
국내외 스트리트 아티스트·예술가 실험작품 선보여

어린이 특화예술교육 <상상나래>
인문학 브런치 모임 <카페 필로> 시범운영

담양 해동문화예술촌이 도시예술과 실험예술이 담긴 ‘복합문화예술공간’ 으로 재탄생한다.

(재)담양군문화재단(이사장 최형식 군수)에 따르면, 오는 6월 1일 해동문화예술촌 그랜드 오픈 기념으로 국제전 ‘도시 리듬과 예술적 행동’을 개최한다.

지난 3월 예술총감독으로 선임돼 이번 그랜드 오픈전을 기획한 양초롱 감독(현대미술사 박사)은 해동문화예술촌의 방향성에 대해 “담양에서의 사회적 위치와 삶의 관계 속 주조장의 역할에 대한 정신적 측면을 재해석하면서 운영 철학을 설립했다” 며, “노동, 쉼, 나눔이라는 전통적인 해동주조장의 역할과 자율성과 창조성, 공공성의 예술정신을 현대적으로 수용하며 출발한 해동문화예술촌은 예술은 모든 사람을 위한 것이라는 기치를 갖고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도시예술과 실험예술을 기반으로 한 문화예술복합공간으로 특성화 시켜 새로운 시대의 담양 문화 동력의 구심적 역할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구.해동주조장 부지 5.225㎡(약1,500평)와 창고 10동, 주택 4동에 담양읍 원도심 복합문화공간으로 새롭게 탈바꿈한 해동문화예술촌을 향후 기획·운영할 양초롱 감독은 술도가(都家)의 공간적·역사적 성격을 고려해 이번 그랜드오픈展은 ‘과거-현재-미래’의 공간을 구성하는 전시를 기획했다.

그랜드 오픈을 위한 이번 국제전 ‘도시 리듬과 예술적 행동’을 계기로 새로운 모습을 갖출 해동문화예술촌은 올해 9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특히, 개막일인 6월 1일에는 ‘한국vs프랑스’란 주제로 국제적인 스트리트 아티스트와 지역 작가가 함께하는 오프닝 공연이 펼쳐질 예정으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양 감독은 “지역의 문화적·사회적 가치를 재조명, 전국적인 문화예술 복합공간으로 성장할 해동문화예술촌은 주민의 삶 속 예술을 지향하며 담양 문화의 선구적인 역할을 위한 거점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전망한다”며 해동문화예술촌의 미래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이번 전시는 8월 4일까지 열리며 기타 해동문화예술촌과 전시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전화 061) 383-8246 또는 damyanghd@naver.com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남윤정 전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