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의 삶을 바꿀 첫 번째 도시 전주, 전국 지자체 최초로 장애인 일하기 좋은 일터 만든다!
장애인의 삶을 바꿀 첫 번째 도시 전주, 전국 지자체 최초로 장애인 일하기 좋은 일터 만든다!
  • 조승원 기자회원
  • 승인 2019.05.27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27일 한국장애인공단과 전국 지자체 최초로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협약 체결
오는 6월부터 발달장애인 훈련센터 교육과정을 이수한 4명 사서보조 일자리로 채용 예정

전주시가 전국 지자체 중 처음으로 장애인이 일하기 좋은 환경을 갖춘 장애인 표준사업장을 설립키로 했다.

시와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은 27일 전주시장실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조종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사장 등 양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및 장애인 고용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장애인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사회참여 기회 확대를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장애인 표준사업장은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이 일하기 적합한 작업환경과 편의시설을 갖추고, 최저임금 이상의 급여의 지급하는 등 양질의 안정된 일자리를 제공하는 장애인 다수 고용 사업체를 의미한다. 지자체가 중소기업과 공공기관 등과 함께 공동으로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을 설립하는 것은 전주시가 전국 최초다.

이번 협약은 평소 장애인 고용 창출을 위해 공공부문이 선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는 김승수 전주시장의 시정 철학이 반영된 것으로, 양 기관은 장애인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를 직접 창출하는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특히 시는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체결한 고용증진 업무 협약에 따라 발달장애인훈련센터 사서보조일자리 훈련 과정을 이수한 발달장애인 4명을 도서관 사서보조로 채용할 계획이다.

시는 향후 중증장애인 일자리에 대한 지자체의 책임 실현과 장기적인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및 고용유지를 위한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을 위한 TF팀을 가동하는 등 장애인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동시에, 발달장애인훈련과 기업연계 맞춤훈련, 취업, 장애인고용 기업지원 등 일련의 서비스를 한 장소에서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전국최초 통합형 모델인 전북통합훈련센터의 성공적인 운영으로 장애인들의 취업을 도울 계획이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해 11월 전국 최초로 발달장애인 특화훈련시설인 발달장애인훈련센터와 기업훈련 수요에 따라 훈련과정을 운영하는 맞춤훈련센터를 통합 설치했다. 이를 통해, 전주와 전북지역에 거주하는 장애인들에게 직업 훈련과정과 취업지원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고, 다양한 사회참여활동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게 됐다.

조종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사장은 이날 “전국 최고로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협약을 통해 장애인 일자리 창출에 힘써 주신 전주시에 감사 드리며, 우리 공단에서도 성공적인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을 위해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며 “이번 업무협약이 다른 지자체에 본보기가 돼 더 많은 장애인 일자리가 창출되는 시발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