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식주택(저가 타운하우스) 미니멀라이프스타일
이동식주택(저가 타운하우스) 미니멀라이프스타일
  • 한국시민기자협회
  • 승인 2019.05.26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전남 이동식주택, 요양병원. 기숙사, 학교, 대학시설, 정부납품, 전원주택건설, 타운하우스 컨설팅
이동식주택(저가 타운하우스) 미니멀라이프스타일 문의 1666-2546이동식주택, 요양병원. 기숙사, 학교, 대학시설, 정부납품, 전원주택건설, 타운하우스 컨설팅 문의 1666-2546
이동식주택, 요양병원. 기숙사, 학교, 대학시설, 정부납품, 전원주택건설, 타운하우스 컨설팅 문의 1666-2546

미니멀라이프스타일은 일상생활에 필요한 최소한의 물건만을 두고 살아가는 삶을 일컫는 말이다.

80년 대 여유 있는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이 대거 아파트로 유입되는 시기라고 말할 수 있다면, 최근에는 도시현상 속에서 여유를 부리고 싶은 실버세대들이 미니멀라이프를 꿈꾸며 도시 근교의 전원생활을 위해 꿈을 실현하고 있다.

광주전남에서도 최근에 이동식주택이 붐을 일면서 많은 실버세대들이 제2의 인생을 영위할 준비를 하고 있는 추세이다.

이동식주택의 특징은 작다는 게 특징인데 간혹 값싼 이동식주택 건축비를 이용하여 대형건축을 시도하는 사람들도 있다.

건축비용이 평균 6백선으로 저금만 신경 쓰면 7백만 원 선으로 껑충 뛰는 현상을 집을 지어보지 않는 사람들은 실제 집을 지어보면서 후회 하는 사례도 봤다.

미니멀라이프를 시현하기 위해 조심해야 할 일은 “제값을 주면서 구입을 해도 벽체가 얇아 단열이 잘 되지 않는 난방비나 온방비로 전원생활은 거품으로 날아가곤 한다.

이동식주택(저가 타운하우스) 미니멀라이프스타일 문의 1666-2546
이동식주택(저가 타운하우스) 미니멀라이프스타일 문의 1666-2546

이동식주택은 최소 벽체 두께가 25cm는 되어야 한다. 건축비가 저렴하기 때문에 더욱 벽체가 두꺼워야 단열을 보장 받을 수 있다.

벽체만 두껍다고 단열이 해결이 되는 게 아니라 벽체 안에 내용물이 국가에서 이정하는 단열제로 가득해야 단열을 보장 받을 수 있다.

특히 도심을 벗어난 외곽지역은 난방과 냉방비용 때문에 주택을 재정비 해야 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광주시 거주자 K씨(63)는 벽체가 얇아도 단열이 잘 될지 알고 있었다가 큰 낭패를 보고 있다“고 했다. ”17cm 정도면 충분할 줄 알았습니다” “벽체가 두꺼워야 후회를 안 합니다…….”

미니멀라이프를 꿈꾸는 사람들이 꾸준하게 늘면서 이동식주택시장의 문제점도 건축단열을 꼼꼼히 살펴 전원생활을 후회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