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이미선, 판사는 부업이고 본업은 주식투자…납득할 만한 조치 있어야”
정의당 “이미선, 판사는 부업이고 본업은 주식투자…납득할 만한 조치 있어야”
  • 윤광제
  • 승인 2019.04.11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이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와 배우자의 주식 과다보유 논란과 관련해 "이 정도의 주식투자 거래를 할 정도라면 본업에 충실 할 수 없다"면서 "판사는 부업이고 본업은 주식 투자라는 비판까지 나올 정도"라고 말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 후보자의 문제가 심각하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정 대변인은 "국민이 바라는 헌법재판관은 다양한 국민들의 생각을 포용하고 시대정신에 부합하는 시대의 거울"이라면서 "그 규모나 특성상 납득하기 힘든 투자 행태로 국민들의 마음을 대변할 수 있을지 심히 우려된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본인의 과거 소신이나 판결도 중요하지만 그 못지않게 국민 상식에 맞는 도덕성도 매우 중요하다"면서 "그런 점에서 사법개혁과 공정사회를 중요 과제로 추진했던 정의당으로서는 이미선 후보자에 대한 우려가 매우 크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청와대의 인사검증 시스템에 심각한 적신호가 켜졌다"며 "국민들이 납득할 만한 조속한 조치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