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청계천, 광화문 "5 ㆍ18망언 규탄"대규모 집회...망언의원 퇴출요구
서울 청계천, 광화문 "5 ㆍ18망언 규탄"대규모 집회...망언의원 퇴출요구
  • 황일봉
  • 승인 2019.02.23 2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태,이종명,김순례 3명 제명,역사왜곡처벌법 제정 요구

최근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퇴출과 5·18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는 집회가 23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렸다. 

진보진영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5·18시국회의와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는 이날 서울 광화문일대와 청계광장에서 범국민대회를 열었다. 

집회에는 광주·전남지역에서 상경한 광주민주화운동동지회 회원들을 포함해 1만여명이 참가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이용섭 광주시장,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 의원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장과 정치권 인사들도 이날 집회에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망언 논란을 일으킨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제명하고, 5·18광주민주화운동을 비방하거나 왜곡하는 이들을 처벌하도록 하는 역사왜곡 처벌 특별법을 즉각 제정하라고 국회에 요구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1980년 5월 자행된 총칼의 학살이 망언의 학살로 이어지고 있다"며 "원통하고 분하지만 이미 모두를 용서했고 국민통합의 길로 나아가는데, 때만 되면 5·18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이 피해자와 시민들의 아픈 상처를 후벼 파고 있다"고 규탄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민주주의는 관용을 베풀지만 그 자체를 훼손하고 무너뜨리는 사람, 공동체를 파괴하는 사람에게까지 관용을 베풀 수는 없다"며 "광주시민들이 느끼는 감정과 분노에 함께하고, 이런 일이 사라질 때까지 여러분과 연대하겠다"고 밝혔다. 

춘천망신 김진태추방 범시민운동본부 회장과  강원지역 5·18 민주화운동동지회 최윤(강원대학교 영어교육과 76학번)회장은 김진태같은 사람을 국회의원으로 뽑아준 춘천시민들을 대신해서 사과드린다.고 하면서 김진태의원의 퇴출을 강력하게 주장했다.

"북한군 침투설"을 주장하는 지만원 씨로부터 이른바 북한군 "광수"로 지목된 광주시민도 이날 발언자로 나서 억울함을 호소했다. 

5·18 당시 시민군이었다는 곽희성 씨는 "나는 군대를 만기제대했고 두 아들도 모두 만기제대했는데 내가 왜 북한군인가"라며 "이들의 망언도 우리가 민주주의를 만들어서 가능했던 것이다.

우리는 자랑스럽게 생각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참가자들은 본집회를 마치고 광화문 광장을 돌아 세월호 분향소까지 행진했다.   

Tag
#ㄷ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