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성고을 ‘타미앙스’, 남도 전통주 선정
추성고을 ‘타미앙스’, 남도 전통주 선정
  • 장광호
  • 승인 2019.02.11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에 1004병 한정 생산하는 프리미엄 증류주

전라남도는 2월을 대표하는 남도 전통주로 담양 추성고을(대표 양대수)의 ‘타미앙스’를 선정했다.

타미앙스는 담양의 프랑스식 발음을 따서 만든 술로 1년에 1천4병만 만들어 한정 판매하는 프리미엄 증류주다.

쌀, 구기자, 오미자, 산약 등 10여 가지 한약재를 가지고 대나무 숯 여과 제조법으로 2번의 증류 과정을 거쳐 담양의 특산품인 자연대나무통에서 장기간 숙성해 만들어진다.

특히 영롱하고 은은한 황금빛깔을 자랑하며 알싸한 맛과 은은한 전통 누룩향은 고혹적인 술이다.

증류주로서 도수가 40%로 높지만 매우 부드러운 목 넘김과 독특한 화한 맛이 일품이다.

2013 우리술 품평회에서 대상, 세계 3대 주류품평회에서 2회 더블골드상, 그랜드골드상의 2관왕을 차지한 자랑스러운 우리 술로, 세계인에게 인정을 받고 있다.

김영신 전라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2월의 전통주 타미앙스는 조상들의 전통 술 제조비법으로 만들어진 고급주로서 세계인도 반한 술”이라며 “날로 품질이 고급화되는 우리 전통주에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타미앙스 40%vol/500㎖는 4만원, 프리미엄1000㎖는 15만원이며 전화(061-383-3011) 또는 누리집(http://www.chusungju.co.kr/)을 통해 구입할 수 있다./유상민 전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