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겨울, 그리고 봄을
(시)겨울, 그리고 봄을
  • 최순덕
  • 승인 2019.01.11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 그리고 봄을

 

 

겨울처럼 가깝고

봄처럼 먼 그대를

이 밤에 만나러 간다면

어느 겨울, 어느 봄날이 좋을까요

그대와 나 사이에 큰 강이 있어

강물이 흐른다면, 강물이 흘러간다면

이 겨울 시리도록 차가운 슬픔으로 강물은 얼어

달빛처럼 하얀 발자국 남기며

그대에게 걸어가는 밤

 

봄처럼 가깝고

겨울처럼 서러운 그대를

만나러 간다면, 꼭 만나러 간다면

어느 봄, 어느 길이 좋을까요

그대와 나 사이에 너른 들판과 언덕이 있어

해마다 피어나는 꽃들이 흔들리고

바람이 만들어 더 선명해진 꽃길 따라

숨결처럼 가벼운 날개로

그대에게 걸어가는 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