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대상' 최혜진 타이틀 방어 '대 스타' 조아연 정규투어 데뷔
'2018 대상' 최혜진 타이틀 방어 '대 스타' 조아연 정규투어 데뷔
  • 스포츠 유동완기자
  • 승인 2018.12.04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KLPGA 시즌 첫 대회 ‘효성 챔피언십 with SBS Golf’ D-3

[골프 전문취재 유동완기자] KLPGA 2019시즌의 포문을 열 ‘효성 챔피언십 with SBS Golf’(총7억 원, 우승상금 1억 4천만 원)가 오는 12월 7일(금)부터 사흘간 베트남에 위치한 트윈도브스 GC(파72/6,579야드)에서 막을 올린다.

2019 개막전인 효성챔피언십 포스터
2019 개막전인 효성챔피언십 포스터

지난해부터 KLPGA 시즌 출발을 알리는 개막전으로 올해 2회째를 맞은 이번 대회는, 베트남 호찌민에서 열린다. 86명의 KLPGA 선수들과 해외선수 12명, 추천선수 4명(프로 1명, 아마추어 3명)등 총 102명의 선수들이 챔피언의 자리를 놓고 자웅을 겨룬다.

2019시즌의 치열한 경쟁의 서막은 시작됐다. 먼저 2018시즌 KLPGA 대상과 신인상의 주인공 슈퍼루키 최혜진(19,롯데)이 디팬딩 챔피언으로 2연패 도전과 타이틀 방어전에 나선다.

지난해 초대 챔피언에 오른 최혜진은 시즌 2승을 거두었고, KLPGA 투어 사상 최초 신인으로 2018 대상까지 석권하며 ‘위너스클럽’과 인기상까지 자신의 이름을 올리는 진면모를 보인 한해였다.

최혜진은 시즌 개막을 앞두고, “개인적으로는 지난 시즌 컷 탈락이 한 번 있었기 때문에, 올 시즌 컷 탈락이 없는 시즌을 보내는 것 또한 큰 목표 중 하나”라는 당찬 목표를 덧붙였다.

한편, 최혜진에 맞서는 오지현은 지난 시즌 2승을 수확하고 대상과 상금왕 부문, 이름을 올렸지만 각종 타이틀 수상에 실패했다. 이번 대회에서 오지현은 절치부심의 마음으로 2019시즌 개막전에 임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대회에는 지난 2018시즌 상금순위 10위 이내 선수 중 1위 이정은6(22,대방건설)와 2위 배선우(24,삼천리)를 제외한 8명의 선수가 모두 출전한다. 두 선수는 각각 LPGA, JLPGA 투어 진출을 앞두고 대회 불참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2018시즌 3승을 기록하며 다승왕에 오른 이소영(21,롯데)을 비롯, 시즌 2승 씩을 기록한 오지현, 최혜진, 장하나(26,비씨카드), 그리고 시즌 1승 씩을 기록한 김아림(23,SBI저축은행), 이다연(21,메디힐), 조정민(24,문영그룹), 박민지(20,NH투자증권)가 모두 출사표를 던졌다.

올 시즌 첫 선을 보이는 루키들의 반란도 예상된다. 지난 시즌 드림투어를 통해 정규투어에 안착한 상금왕 이승연(20,휴온스)과 2018시즌 2승에 힘입어 상금순위 2위를 기록한 이가영(19,NH투자증권), 그리고 국내 72홀 최소타 기록(29언더파 259타)을 보유하고 있는 박현경(18,하나금융그룹)까지 총 출동 했다.

국가대표 시절(왼쪽부터) 유해란, 조아연, 임희정
국가대표 시절(왼쪽부터) 유해란, 조아연, 임희정

또한, 지난 11월 정규 투어 시드 순위전을 1, 2위로 통과하며 큰 관심 속에 정규투어에 데뷔하는 '대 스타 예감' 조아연(18,볼빅)과 동갑내기 임희정(18)도 데뷔 무대에 서며, 3위와 4위를 나란히 기록한 안지현(19), 성유진(18)도 정규투어 데뷔전에 나란히 한다.

사진=유동완기자. 자료=KLPG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