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인권지킴이단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 견학... '인권 다짐'
전북 인권지킴이단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 견학... '인권 다짐'
  • 최행영 기자회원
  • 승인 2018.10.24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 도민 인권지킴이단원들이 지난 19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 견학 및 김대중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세계인권도시 포럼'을 참관했다.

인권지킴이단은 이날 오전 5.18 민중항쟁추모탑 앞에서 참배를 마치고 추모관 및 묘지를 둘러봤으며, 해설사로부터 이세종, 김경철, 윤상원, 최미애, 박관현 등 5.18 관련 민주 유공자들에 대한 설명을 듣고, 현대사의 아픔인 5.18 광주민주항쟁의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오후에는 국가인권위원회와 광주광역시가 주최하고 세계 약 1800여 명의 인권 관계자들이 참석한 '2018 세계인권도시 포럼(주제: 우리는 누구와 살고 있는가? - 다양성, 포용 그리고 평화)에 참석했다.

이들은 △국가폭력 △장애 △노인 △여성 △어린이, 청소년 △환경 △사회적 경제 △이주민, 난민 △평화 등 인권개선 방안과 관련한 인권정책회의를 참관하고, 인권의식 공감대 확산을 위한 인권지킴이단의 가교역할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인권지킴이단원들은 "광주민중항쟁의 실상을 듣고, 5.18 영령들의 묘소를 보면서, 다시 한번 인권 지킴이로서의 소임을 다하겠다는 다짐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광주 인권현장 견학을 주최한 전북 인권센터 염경형 센터장은 "국립 5.18 민주묘지와 2018 세계인권도시 포럼 참관을 통해 인권 지킴이로서의 의지를 다지는 뜻깊은 시간이 됐다며, 앞으로도 전북 도민의 인권을 책임지는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최형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