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 1R 칼 바람 '전인지' 갈라파티
'LPGA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 1R 칼 바람 '전인지' 갈라파티
  • 스포츠 유동완기자
  • 승인 2018.10.11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 전문취재 유동완기자] ‘2018년 LPGA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총상금 200만불)대회가 새로운 여왕의 탄생을 기대하며, 첫째 날 1R가 오전 8시28분 첫 티 오프로 'LPGA KEB HB CP' 대회 시작을 알렸다.

2018년 LPGA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
2018년 LPGA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

올해로 17회를 맞이하는 LPGA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 17년 역사동안 최고의 스타 플레이어들이 탄생했고, 참가 선수들은 코스 위에서 그들만 의 드라마를 펼쳐냈다.

한국 선수들의 우승 기록은 화려하다. 2002년 한국 골프의 전설 박세리의 우승을 필두로 2017년 고진영의 우승까지 10번의 챔피언이 탄생하며 LPGA 투어 무대로 진출 할 자격이 주어졌다.

그 중심에 박세리프로와 박지은, 최나연, 양희영, 백규정, 고진영이 LPGA 투어에 진출해 성공한 케이스이다. 특히, 최나연은 2연패(2009, 2010년)의 기록을 가지고 있는 단 한 명의 한국선수다.

해외 선수로는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선수가 2007년과 2012년 우승을 기록했다. 그 외, 2015년 렉시톰슨(미국)과 2016년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 2011년 청야 니(대만)등이 챔피언에 올랐다.

대회 1R 대회장(스카이72 오션코스)은 강한 바람과 한 겨울을 방불케하는 날씨로 추위가 찾아왔다. 칼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지만 선수들은 자연의 순리대로 적응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날씨(강한바람)를 보면 스코어에 악 영향이 미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대회 하루전인 10/10일 프로암 경기를 마친 참가 선수들과 대회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영종도에 위치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열린 2018 LPGA KEB하나은행챔피언십 '갈라파티' 포토 월 앞에 선 한국의 박성현과 지난해 우승자인 고진영, 그리고 순백의 드레스로 주목받은 전인지, KLPGA상금랭킹 1위의 오지현, LPGA상금랭킹 1위인 태국의 아리야 주타누간, 모리야 주타누간 자매 등 세계각국의 주요선수들의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UL INC 한국팀의 우승을 이끌어 낸 주역, 전인지프로
UL INC 한국팀의 우승을 이끌어 낸 주역 '전인지프로'
사진= LPGA KEB하나은행챔피언십 대회본부

사진=유동완기자(인천 스카이72 오션코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