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호, 대표팀 날씨까지 도운 훈련
김학범호, 대표팀 날씨까지 도운 훈련
  • 박훈구
  • 승인 2018.08.10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학범호, 공격 다듬고 또 다듬고···날씨도 도운 훈련 현장
김학범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대표팀 감독과 이승우 선수 사진출처: 뉴시스
김학범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대표팀 감독과 이승우 선수 사진출처: 뉴시스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 나서는 남녀 축구 대표 팀이 머무는 경기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 9일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굵어진 빗방울은 시야 확보가 어려울 정도가 됐다. 실제 축구 경기는 비가 와도 강행되지만.

세밀한 패스 훈련으로 조직력 다지기를 하는 남자 대표 팀에게 무더위를 식혀줄 비는 그리 반가운 손님이 아니었다. 그렇다고 훈련을 안 할 수도 없었다. 김학범 감독은 계획보다 조금 늦은 오후 5시 20분으로 훈련시간을 늦췄다.

강하게 쏟아지는 비는 훈련 시작 전 완전히 자취를 감추고 덕분에 선수들은 별 탈 없이 컨디션을 점검할 수 있었다. 김 감독은 공격 전술 훈련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5-3-2 형태의 장애물들을 설치, 이를 피해 패스 후 슈팅까지 이르는 훈련을 반복했다.

김학범호는 10일 같은 장소에서 마지막 국내 훈련을 마치고, 11일 오후에는 결전지인 인도네시아로 향한다. 우리나라 첫 경기는 15일 바레인전이다. 손흥민(토트넘)은 13일 현지로 바로 합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