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건국절 제정 촉구 기자회견,토론회 개최
대한민국 건국절 제정 촉구 기자회견,토론회 개최
  • 이창호
  • 승인 2018.08.09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건국절 제정 촉구 기자회견,토론회 후, 기념촬영
대한민국 건국절 제정 촉구 기자회견,토론회 후, 기념촬영

대한건국연합(상임대표단 장영권, 이창호, 김필용, 강미향)은 12개 시민사회단체 대표가 오는 8월9일 오전 11시, 대한민국 국회의원회관 제8간담회의실에서 전국 지도자 중심으로 대한민국 건국절 제정 촉구 기자회견 및 토론회를 실시했다.

오는 2019년 3월 1일은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이 된다. 정부는 물론 국회에서조차도 이에 대한 준비가 전혀 없다. 정부는 3·1 건국절을 ‘운동’으로 격하시켜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이는 1919년 3월 1일 대한민국 건국일을 스스로 격하 또는 왜곡시키는 처사로 대한민국 건국의 역사를 바로잡는 일이 시급하다.

1919년 3월 1일은 우리 민족 전체가 한반도 전역에서 목숨을 걸고 일제의 침탈에 항거하며 세계만방에 자주독립국가 건국을 선언한 사실상의 건국일에 해당한다.

세계적 유례를 찾기 힘든 장엄하고 거룩한 건국행사였다. 대한민국 통일역사와 헌정사가 중단되지 않도록 1919년 3월 1일을 대한민국 건국일로 지정하고, 관련법을 제개정을 통해 매년 3월 1일을 건국절로 제정하여 기념행사를 거행해야 한다.

우리의 민족지도자들은 1919년 3·1건국선언의 후속조치로 1919년 4월 11일 임시정부를 수립하고, 이날‘대한민국’국호 및 ‘민주공화국’ 임시헌법 제정과 함께 정부 집행기구 설치 및 수반을 선임했다. 이로써 대한민국은 국가의 기능을 본격화했다.

대한민국의 헌정사를 바로잡아 제1공화국은 1919년 3월 1일부터 해방후 정부가 공식출범하기 전인 1948년 8월15일까지로 해야 하며 문재인 정부가 개헌을 하면 제8공화국으로 재조정하고 개헌헌법 전문에 구체적으로 건국일과 건국정신, 국가완성 과제 등을 언급해야 한다.

일제 강점기 엄혹한 시절 목숨을 걸고 자주독립국가 건국을 선언하고 위대한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려했던 선열들의 고귀한 건국정신을 영원히 기리기 위해 서울 국립현충원처럼 효창공원에 국립건국원을 건립하여 여기저기 흩어진 순국열사들의 묘역을 한 곳에 안치하여 성역화해야 한다. 임시정부기념관 등 대한민국 건국기념관을 효창공원에 세워 대한민국 건국정신을 바로 세워야 할 것이다.

-다음과 같이 대한민국 건국절 제정 촉구 기자회견문이다-

1. 1919년 3월 1일 우리 민족 전체가 목숨을 걸고 한반도 전역에서 자주독립국가를 선언한 것은 사실상 대한민국의 건국을 선언한 것으로 규정하고 대한민국 통일역사와 헌정사가 중단되지 않도록 1919년 3월 1일을 대한민국 건국일로 지정하고 매년 3월 1일을 건국절로 제정하여 기념해야 한다.

2. 대한민국 자주독립과 건국을 위해 순국하신 선열들의 흩어진 묘역들을 용산 효창공원에 모아 안치하고 성역화해야 한다. 특히 순국선열묘역의 이름을 호국영령이 안치된 ‘국립현충원’처럼 <국립 건국원>으로 명명하고 이들의 건국정신을 계승 발전시켜야 한다.

3. 용산 효창원 내에 임시정부기념관 등 대한민국 건국기념관을 건립하여 건국정신 고취 등 대한민국 100년사를 기록하고 새로운 미래 100년을 위한 국가비전과 목표를 제시해야 한다.

4.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이 되는 2019년 3월 1일을 기념하기 위해 범민족적, 범국민적, 범국가적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 기념 준비위원회>를 구성하고 위대한 대한민국의 건국 의미, 성과 그리고 과제를 재조명해야 한다.

5. 특히 1919년 3월 1일 남과 북, 국외동포가 함께 목숨을 걸고 태극기를 들고 자주독립 건국을 선언한 것처럼 2019년 3월 1일 건국100주년 기념행사를 남과 북, 국외동포가 공동으로 개최하고 국가구조 대개혁, 국민의식 대혁명을 통해 한반도평화공영, 남북통일, 한민족중흥 등 대한민국 건국완성을 위한 3대 비전을 실현해 나가야 한다.

6. 대한민국 건국일 지정, 건국절 제정 및 국립건국원 및 임시정부기념관 건립, 건국정신 고취 등과 관련법을 조속히 제개정하고, 개헌헌법에 이를구체적으로 명문화해야 한다.

 

2018년 8월 9일

대한건국연합 등 12개 시민사회단체 대표

상임대표단 장영권, 이창호, 김필용, 강미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