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문학 칼럼 167회] 불규칙 은하와 왜소은하
[천문학 칼럼 167회] 불규칙 은하와 왜소은하
  • 김대호
  • 승인 2018.05.14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문연구원에서 은폐된 우주진실로 인해 발생하는 경제적 피해는, 30조원 이상에 이를 정도로 매우 심각하다!

12회까지는 우주에 대한 전체적인 이해를 돕기 위한 진실을 전달했다. 13회부터는 천문연구원이 수년 동안 답변을 회피하며 은폐하고 있는 우주 진실들을 부분별로 집중하여 전하고자 한다. 휴일도 없이 매일 연재했지만, 아직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 상태이다.

우주질량의 실제진실, 암흑에너지의 진실, 암흑물질의 진실, 우주탄생의 진실, 블랙홀의 진실, 중력의 진실, 우주질량-중력-밀도-온도의 메커니즘, 은하의 기원 및 형성의 진실, 원자 시스템에서 복제된 우주의 진실, -입자의 진실, 미시세계의 진실.

3,300페이지(표준도서 11권 분량) 이상에 이르는 이 진실들은 우리 한민족-대한민국에서 세계 최초로 밝혀졌는데, 20명 이상의 많은 노벨상수상자들을 배출한 일본인들로부터 우리 한국인들은 노벨과학상수상자를 단 한명도 배출하지 못한 삼류민족으로 비하되고 있다.

이 현실에 안타까운 마음마저 없다면 영혼이 없는 좀비와 무엇이 다르겠는가?

아울러 천문연구원은 더 이상 이 진실을 은폐하지 말고, 속히 진실의 답변을 하길 촉구한다. 국민의 세금으로 우주진실을 밝혀야 할 천문연구원이 우주진실을 은폐한다는 것은 결코 용납될 수 없는 중대사건이다. 그로 인한 경제적 피해가 30조원 이상에 이를 정도로 매우 심각하다. 그 엄중한 피해를 종식시키기 위해 이 진실을 연재로 밝힌다.

 

 

불규칙은하 형성

위 사진의 천체는 하늘에 떠 있는 구름처럼 보이지만 별을 생성하고 있는 은하이다. 사자자리에 있는 이 은하(IC 559)는 아직 그 어떤 형태도 갖추지 못했다. 그래서 불규칙은하라고 부른다. 이처럼 형태를 갖추지 못했다는 것은 곧 아직 궤도를 갖추지 못했다는 것이다.

때문에 불규칙은하들에서는 많은 수소를 생성할 수 있다. 아울러 불규칙은하는 대부분의 수소로 이루어진 많은 양의 가스를 보유하고 있는데, 초기우주에서 생겨난 신생은하와 비슷한 형태를 갖고 있다. 이 불규칙은하들은 외부 은하의 약 4분의 1을 차지하며, 전체 은하 중에서는 3%정도이다. 그런즉, 초기우주에서 불규칙은하들은 모두 암흑은하에서 진화되었다. 그와 마찬가지로 지금의 불규칙은하들도 모두 암흑은하에서 진화된 것이다.

 

미국항공우주국-NASA20081121NGC-1569 불규칙은하의 사진을 공개했다. 이 불규칙은하는 우리은하 주변에서 별의 생성이 가장 활발히 이뤄지는 은하인데, 중심부의 폭은 5000광년이다. 지구에서 1100만 광년 떨어져 있다. 그런즉, 이 불규칙은하는 1억년도 안된 신생은하이다.

 

 

신생 왜소 은하

위 사진(제공-ESA/Hubble)고래자리 방향으로 11천만 광년 떨어져 있는 왜소은하(ESO 540-31)인데, 불규칙은하와 큰 차이가 없다. 때문에 불규칙은하라고 부르기도 한다.

 

위 왜소은하(NGC 4214)는 미-항공우주국 나사(NASA)와 유럽우주기구의 허블우주망원경에 장착되어 있는 와이드 필드 카메라 3(WFC3: Wide Field Camera 3)를 이용하여 찍은 영상인데, 역시 불규칙은하이다. 그런즉, 불규칙은하가 암흑은하에서 진화되었듯이, 역시 왜소은하도 암흑은하에서 진화된 천체이다.

 

위 사진(제공-Hubble)은 용자리 방향으로 약 2150만 광년 거리에 있는 은하의 모습인데, 불규칙 청색 밀집 왜소은하(UGC 11411) 은하이다. 이 청색 밀집 왜소은하는 전체적으로 푸른색 별들이 많이 분포하고 있다는 특징을 지니고 있다. 이는 은하 전체에 걸쳐 별 생성이 매우 활발하기 때문이다. , 갓 태어난 젊은 별들은 보통 온도가 높아 푸른색 짧은 파장의 빛을 주로 방출하기 때문에 푸르게 보이는 것이다.

이 은하의 대부분을 구성하고 있는 별들의 나이는 약 1천만 년 이하로 매우 젊은 축에 속한다. 그만큼 이 은하는 형성된 지 오래되지 않은 신생은하인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