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산대 연기과 박문희 교수, 미스코리아 경북선발대회 총연출
호산대 연기과 박문희 교수, 미스코리아 경북선발대회 총연출
  • 김을규 기자
  • 승인 2018.04.16 0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장소인 호산대 세미나홀에서 호산대 김재현 부총장(왼쪽에서 일곱번째)과 대구 한국일보 유명상 대표이사(왼쪽에서 여섯번째) 그리고 미스코리아 경북선발대회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호산대학교)
교육장소인 호산대 세미나홀에서 호산대 김재현 부총장(왼쪽에서 일곱번째)과 대구 한국일보 유명상 대표이사(왼쪽에서 여섯번째) 그리고 미스코리아 경북선발대회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호산대학교)

 

호산대학교(총장 박소경)는 연기과 학과장 박문희 교수가 지난 7일 경북 김천시 김천종합스포츠타운 야외 특설무대에서 열린 2018 미스코리아 경북선발대회에서 총연출을 맡았다고 밝혔다.

총연출을 맡은 박문희 교수는 2018 미스코리아 경북선발대회를 명품 지역대회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후보들의 내적인 아름다움과 외적인 아름다움을 표현하는데 주안점을 두었다.

이를 위해 미스코리아 경북선발대회의 공식 연수기관으로 선정된 호산대는 지역 예심을 거쳐 선발된 20여명의 후보들을 대상으로 호산대 연기과의 주관으로 합숙훈련을 실시했다.

20여명의 후보들은 미스코리아로서의 외적인 아름다움을 표현하기 위해 무대에서의 워킹 연습과 호흡훈련을 실시했으며, 댄스와 보컬 퍼포먼스 등을 집중적으로 연습했다.

또 내적인 아름다움을 표현하기 위해 스피치 연습을 하는 등 미스코리아로서의 자질 향상을 위해 땀을 흘렸다.

김재현 호산대 부총장은 2018 미스코리아 경북선발대회가 성공리에 개최될 수 있도록 총 연출을 맡아 애써 준 연기과 학과장 박문희 교수를 비롯하여 김준 교수와 엄수정 교수에게 노고를 치하했다.

2018 미스경북ㆍ실라리안 진의 영예는 임경민(20ㆍ대구가톨릭대)씨에게 돌아갔으며, 선은 주미소(25ㆍ계명대)씨, 미는 김나영(23ㆍ대경대)씨가 각각 차지했다.

진·선·미로 선발된 경북미인들은 오는 7월4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리는 2018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 경북 대표로 참가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