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우성의 목소리로 전하는 [기후의 반란]
배우 정우성의 목소리로 전하는 [기후의 반란]
  • 최화형 시민기자
  • 승인 2014.12.09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우성, “기후변화에 대해 자각하는 시간이 되길”
                           [온 국민이 기자인 한국시민기자협회 최화형 시민기자 ] 
▲ 정우성의 목소리로 전하는 MBC 창사 53주년 특집 다큐멘터리 [기후의 반란]은 오늘(9일) 밤 11시 15분에 첫 방송된다.
MBC 창사 53주년 특집 다큐멘터리 [기후의 반란]의 내레이터로 나선 정우성이 특유의 감성적인 목
소리로 내레이션 녹음을 마쳤다. 3부작 [기후의 반란]은 기후변화로 인해 전 인류에 닥친 위기를 다
룬 다큐멘터리로, [아마존의 눈물] 등 ‘지구의 눈물’ 시리즈 이후 MBC 명품 다큐멘터리 계보를 잇는 작품이다. 지난 6일(토) 오후, 내레이션 녹음을 위해 MBC에 도착한 정우성은 박상준, 김종우 PD 등 제작진과 반갑게 인사 후 먼저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진지하게 나눴다. 이어 본격적으로 녹음에 들어간 정우성은 다큐멘터리 내레이션이 처음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안정된 목소리로 화면에 생기를 불어넣었다. 정우성의 목소리가 내용과 잘 맞아 정우성이 한 줄 한 줄 읽어 내려갈 때 마다 박상준 PD는 “좋습니다”를 연발했다. 정우성은 “정확한 목소리로 전하려다 보니 한국말이 어려운 발음이 많다는 것을 느꼈다. 기후에 관한 작은 징후들이 엄청난 큰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 [기후의 반란]을
보시는 분들이 기후변화에 대해 자각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기후의 반란] 제작진은 2014년에 나타난 기후변화의 현장을 포착하기 위해 남태평양에서 알라스카까지 전 세계를 누볐다. [기후의 반란]을 통해 이 시대 기후변화에 대처하는 인류의 모습을 돌아보며 다시 한 번 다큐 열풍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정우성의 목소리로 전하는 MBC 창사 53주년 특집 다큐멘터리 [기후의 반란]은 오늘(9일) 밤 11시 15분에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