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이 김, 여자 하프파이브 올림픽 최연소 금메달리스트
클로이 김, 여자 하프파이브 올림픽 최연소 금메달리스트
  • 박문구
  • 승인 2018.02.13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로이 김(18·미국)이 13일 평창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 3차 시기에서 98.25점(100점 만점)을 따내는 압도적인 실력으로 우승, 여자 하프파이프 올림픽 최연소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출처-뉴시스
출처-뉴시스

스노보드의 하프파이프는 원통을 반으로 잘라놓은 모양의 기울어진 슬로프를 내려오며 점프와 회전 등 공중 연기를 펼치는 종목으로 12일 예선에서 1차 91.50, 2차 95.50을 기록하며 24명 중 1위로 결선에 진출, 17세9개월로 역대 최연소 여자 하프파이프 금메달 수상자가 됐다.

클로이 김은 아버지와 어머니가 모두 한국인인 재미동포 2세이며, "오랫동안 훈련을 해 좋은 결과를 받았다. 한 사람으로서, 운동선수로서 이겼다는 생각에 행복의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