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러시 서포터즈 성황리 출범해
민주러시 서포터즈 성황리 출범해
  • 김재철
  • 승인 2018.02.05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과 러시아선수단 응원을 위한 활동
▲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에서 추미애 대표와 티모닌 대사가 참석한 가운데 민주러시 서포터즈 발대식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에서 추미애 대표와 티모닌 대사가 참석한 가운데 민주러시 서포터즈 발대식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일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고, 올림픽에 개인자격으로 참가하는 러시아 출신 선수들을 응원하기 위해 민주러시(Minjoo-Russi) 서포터즈 발대식을 국회본청에 위치한 당대표실에서 오전 11시에 진행했다. 이에 앞서서 오전 9시에는 중앙당사 대강당에서 심기준 강원도당위원장이 강사로 참여한 서포터즈 오리엔테이션도 진행되었다.

▲ 티모닌 주한 러시아대사가 감사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편부터) 추미애 당대표, 티모닌 대사, 쿨킨 주한 러시아대사관 정무참사관, 고성민 전국대학생위원장.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 티모닌 주한 러시아대사가 감사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편부터) 추미애 당대표, 티모닌 대사, 쿨킨 주한 러시아대사관 정무참사관, 고성민 전국대학생위원장.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이 날 발대식에는 추미애 대표와 티모닌 대사 뿐만 아니라 송영길, 김민기, 김정우, 백혜련 국회의원, 김민석 민주연구원장, 고성민 전국대학생위원장 등이 참여했으며, 이들의 간단한 축사 뒤에는 전통의상을 입은 양 국 대학생들의 친교 및 퍼포먼스도 진행되었다. 그리고 행사 마지막에는 서포터즈들의 소망이 담긴 종이비행기를 날려 희망있고 평화만이 가득찬 동계올림픽을 기원했다.

▲ 발대식에 참가한 서포터즈와 당직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 발대식에 참가한 서포터즈와 당직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민주러시 서포터즈는 추미애 대표의 방러과정에서 구상된 것으로, 직접 김민석 민주연구원장과 고성민 전국대학생위원장에게 기획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실무진이 구성되고 약 140명의 국민들이 서포터즈에 참가하게 되었다. 서포터즈는 이날 발대식 외에도 입국환영식, 올림픽 개회식 및 폐막식, 그리고 주요 경기에 참석할 계획이다.

▲ 민주러시 서포터즈들이 소망을 담긴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 민주러시 서포터즈들이 소망을 담긴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민주러시 서포터즈 기획에 주요 역할을 한 더불어민주당 고성민 전국대학생위원장은 "30년 만에 이 땅에서 열리는 올림픽인 만큼 성공적일 수 있게 당 내외적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감회를 밝혔다. 민주러시 서포터즈는 폐막식이 열리는 25일까지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