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민기자의창
대전시 장애인 콜택시, 이용방법 편리해진다.- 1일전 예약제에서 당일 바로콜 운영으로 교통약자 이동편의 확대 제공 -
이웃음 | 승인 2017.10.12 07:19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한국시민기자협회 뉴스포털1 이웃음기자]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는 10월 21일부터 장애인 사랑나눔 콜센터의 차량 이용 방법을‘바로콜’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장애인 콜택시를 이용하려면 지금까지는 이용 전날 사전 예약을 해야 했으나 앞으로는 당일 필요한 때에 맞추어 이용신청을 하게 된다. 1일전 예약제에서 당일 바로콜로 이용방법이 변경됨에 따라 예약시간대간 공차로 대기하는 시간이 크게 줄어 차량배차 건수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바로콜’은 자동관제 시스템을 통해 이용자가 접수한 출발지에서 가장 최단 시간 내에 진입할 수 있는 차량이 실시간으로 배차되어 운행되는 시스템으로 더 많은 이동편의를 제공할 수 있다. 단, 1일전 예약제에서 바로콜로 이용방법이 전환됨에 따라 기존 이용방식에 익숙한 이용자들은 원하는 시간대에 이용하지 못할 까 하는 우려를 할 수 있으나, 이러한 불안감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하여 대책도 함께 마련하여 운영할 예정이다.

즉 병원 예약 등 시간이 정해져 있는 이용자들의 원활한 이용을 지원하기 위해 병원예약, 등교, 출근에 한해 최우선 지정 배차를 제공한다. 예약제에서 바로콜로 전환하는 것은 예약시간대간 공차시간을 최소화해 배차건수를 증가시켜 더 많은 교통약자의 이동을 지원할 수 있기 때문이다.

2018년 1월 1일 부터는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로 공식출범하게 되며 기존이용대상자에 임산부와 한시적 거동 불편자까지 이동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센터에서는 바로콜 시행에 앞서 지난 7월부터 접수 전화를 1588-1668로 단일화하고, 전화・컴퓨터 통합 시스템(CTI)과 대화형 응답 시스템(IVR)을 도입하는 등 바로콜 시행에 필요한 통신체제를 정비했다.

앞으로도 우선 지정 배차, 평균 대기시간 공지, 이용 차량 문자 서비스 제공 등 이용자 중심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용자 모니터링단을 구성해 의견을 수렴하여 반영하는 등 이용자 밀착형 운송서비스 제공해 원활하게 시행되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현재 장애인 콜택시는 1·2등급 및 3급 자폐·지적 등록 장애인과 65세 이상 거동불편자 등 교통약자들이 회원가입을 통해 일반택시 요금의 30%의 비용으로 택시운송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대전시에서는 특장차(승합차) 82대, 전용 임차택시 75대 총 157대를 운영하고 있다. 

ㅇ 자세한 내용은 대전광역시 장애인 사랑나눔콜센터 홈페이지(www.djcall.or.kr)를 참고하거나 전화(1588-1668 또는 042-612-1000)로 문의하면 된다.

(대전시 장애인 사랑나눔콜센터 운영현황)

ㅇ 운행대수 : 157대(승합차량 82대, 임차택시 75대)

ㅇ 운영인력 : 204명(센터장1, 사무원5, 상담원14, 승합차운전원109, 택시운전원 75)

ㅇ 이용대상 : 1급·2급·3급(자폐, 지적) 등록장애인, 65세 이상 거동 불편자

- 이용시간 : 07:00 ~ 22:00(야간 22:00~익일07:00)

ㅇ 이용방법 : 전화(1588-1668), 인터넷, 모바일 앱

ㅇ 운영방법 : 승합차 5부제(82대), 임차택시 3부제(75대)

ㅇ 요금체계 : 기본 1,000원(3km), 추가 440m․107초 당 100원 / 일반요금의 30%

ㅇ 위탁기관 : 대전광역시지체장애인협회(회장 박태규)

- 위탁기간 :‘16. 1. 1 ~ ‘17. 12. 31(공모에 의거 2년 협약)

 -‘18. 1. 1.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출범 예정

이웃음  cello2796@naver.com

이웃음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시민기자협회(http://www.civilreporter.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환영
모든 시민이 기자입니다. 기사제보:kosj7708@hanmail.net
"21세기는 누구나 기자가 되는 세상 입니다". 국민 알권리에 참여하세요"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는 한국시민기자협회에 자유로이 접근 할 권리와 반론 정정 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협회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시민기자협회] 대표전화 1666-2546  |  긴급연락처 010-7609-7708 [중앙회사무소]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동로 233-1, 1515호  |  02-587-3600
[서울]서울시 관악구 신림동 1638-32 SMS/BD 710호  |  010-2332-8617 [충남]충청남도 예산군 대술면 산정리128-1번지  |  010-5212-9561
[강원]강원도 춘천시 동내면 거두리 979   |  010-8745-8400 [전북]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호성동 1가 826번지 동아@1층 8호  |  063-241-3681
[광주/전남]광주시 북구 신안동 236-14 2층 1호  |  010-2964-0808
[대전]대전광역시 동구 대전로 815번길 7, 3F  |  010-6244-7411
[뉴스포털1 온라인보도국] 광주광역시 북구 태봉로 58 2층
[한국시민기자협회 뉴스포털1]광주시 동구 필문대로 309-1   |  대표전화 1666-2546
회장 : 김인근  |  발행 : 고성중  |  편집인 : 고성중,권혁경  |  전남 편집장 : 전용덕  |  등록번호 : 광주아 00090  |  기사제보 : kosj7708@hanmail.net
온라인보도국장 : 박순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성중  |  Copyright © 2017 한국시민기자협회 뉴스포털1.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