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화웨이 상대로 중국에서 특허소송 참패, '무효 62.5%'
삼성, 화웨이 상대로 중국에서 특허소송 참패, '무효 62.5%'
  • 심상훈 기자
  • 승인 2017.10.11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화웨이 상대로 중국에서 특허소송 참패, '무효 62.5%'
출처 - 뉴시스

중국에서 삼성이 중국 화웨이를 상대로 한 특허소송에서 참패를 당했다.

11일 중국 정촨르바오(證券日報) 등 언론은 국가지적재산권국 산하 특허재심위원회는 지난 9월 30일 삼성전자와 관련된 8건의 특허 심결 판결문을 발표한 가운데 5건은 완전 무효, 1건은 부분 유효로 확인되었고 2건만 유효로 인정하였다.

또한, 지난 2016년부터 삼성전자가 중국 시장에서 화웨이를 상대로 제기한 총 16건의 특허 소송 중 15건은 재심 결정이 내려졌으며, 이 중 10건은 완전 무효로 판결받았다.

중국에서 삼성전자의 특허소송(재심) 무효율이 무려 62.5%에 달하는 셈이다.

중국 정법대 지식특허법연구소 수석연구원 리쥔후이는 "이런 사실은 화웨이를 겨냥한 삼성의 방어전이 참패를 당하였으며, 난처한 상황에 직면했다는 사실을 의미한다"고 평했다.

한편 지난 4월 삼성전자는 화웨이와의 중국 현지에서의 특허 분쟁에서 패소하였다. 2016년 6월 화웨이가 삼성전자를 상대로 제기한 특허 침해 소송 결과로 2017년 4월 중국 취안저우 법원은 삼성전자에 8000만 위안(당시 환율 131억 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