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미화 퇴출' 관련 MBC 라디오 프로그램 관계자들 소환 조사
검찰, '김미화 퇴출' 관련 MBC 라디오 프로그램 관계자들 소환 조사
  • 심상훈 기자
  • 승인 2017.09.29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김미화 퇴출' 관련 MBC 라디오 프로그램 관계자들 소환 조사
출처 - 뉴시스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의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최근 방송인 김미화(52) 씨가 진행했던 라디오 프로그램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하였다.

29일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김 씨의 프로그램 하차와 관련하여 최근 MBC 서 모 전 라디오 본부장과 김 모·오 모 전 담당 PD 등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하였다"고 밝혔다.

김 씨는 8년간 진행하던 MBC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에서 2011년 4월 돌연 하차하였다.

검찰은 서 본부장 등을 상대로 당시 갑자기 김 씨가 프로그램에서 빠지게 된 경위 등을 확인한 거로 알려졌다.

국정원 개혁위에 의하면 이명박 정권 당시 국정원은 정부에 비판적인 여론을 주도하는 문화·예술계 내 특정 인물·단체의 퇴출 등 압박 활동을 펼친 것으로 드러났다.

이때 국정원은 김 씨 외에도 문화계 이외수, 조정래, 진중권, 배우 문성근, 명계남, 김민선, 영화감독 이창동, 박찬욱, 봉준호, 방송인 김제동, 김구라, 가수 윤도현, 신해철, 김장훈 등 5개 분야 82명을 대상으로 퇴출 활동을 전개한 거로 파악되었다.

한편 김 씨는 지난 19일 검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하여 피해 사실 등을 진술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