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대선 패배 144일 만에 당권 도전 선언
유승민, 대선 패배 144일 만에 당권 도전 선언
  • 심상훈 기자
  • 승인 2017.09.29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민, 대선 패배 144일 만에 당권 도전 선언
출처 - 뉴시스

29일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제19대 대선 패배 이후 144일 만인 이날 당권 도전을 선언하였다.

유 의원은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 순간부터 저 유승민은 개혁보수의 승리를 위하여 생명을 걸겠다"며 차기 당 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하였다.

유 의원은 대선 패배 이후 당내에서 끊임없이 '역할론'이 등장하였으나 "백의종군하겠다"는 태도를 고수했었다.

그러나 이혜훈 전 대표 사퇴 후 자신에 관한 비상대책위원장 추대론이 당내 통합파에 의하여 좌절되고, 최근 일부 중진 의원들이 '보수우파 통합추진위원회' 결성까지 나서자 당내 대표적인 '자강론자'로서 당 전면에 나서기로 한 거로 보인다.

만약 유 의원이 바른정당의 새로운 당 대표가 된다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더불어 제19대 대선 패장들이 전부 당 대표로서 정치에 복귀한 셈이 된다.

유 의원은 출마선언문을 통해 "저는 전당대회 출마를 결심하였다. 바른정당의 대표가 되어 위기에 처한 당을 살리겠다. 국민과 당원의 힘으로 개혁보수의 희망을 지키겠다"고 선언하였다.

이어 유 의원은 "개혁보수에 관한 국민의 마음을 얻기 위하여 제 모든 걸 바치겠다. 이 순간부터 저 유승민은 개혁보수의 승리를 위하여 생명을 걸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또 그는 최근 당 내부 분쟁의 원인이 된 보수통합론을 의식한 듯 "박근혜 전 대통령을 대선 때 이용해 표를 받고서 이제 와서 뒤늦게 출당 쇼를 하는 자유한국당, 이런 눈가림이 혁신의 전부인 양 외치는 한국당이 과연 국민의 떠나간 마음을 잡을 수 있겠나. 그런 낡은 보수로 어떻게 지방선거와 총선을 이기고, 어떻게 다음 대선에서 정권교체를 해내겠느냐"며 자강론을 강조하였다.

유 의원은 "제가 당 대표가 되면 내년 지방선거에서 첫 승부를 걸겠다. 3년 뒤 총선에서 진정한 보수가 국회에서 확실히 자리를 잡도록 하겠다. 지방선거와 총선에서 국민의 마음을 얻은 다음 대선에서 개혁보수의 큰길 위에서 하나가 된 보수, 새로 태어난 보수가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룰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