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맛집 고향막국수 “여름엔 시원한 메밀막국수죠”
평창맛집 고향막국수 “여름엔 시원한 메밀막국수죠”
  • 이성래
  • 승인 2017.07.25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창군 봉평의 고향막국수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평창을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 24일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올림픽 홍보대사로 위촉돼 적극 지원을 약속하면서 평창 동계올림픽의 기대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평창을 찾는 사람들에게 봉평의 메밀막국수집은 빼놓을 수 없는 코스다. 봉평면은 ‘봉평면 관광지 및 숙박정보 안내’ 팜플릿을 배포할 예정이다. 봉평을 방문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편리함을 제공하기 위해서다. 

▲평창군 봉평은 메밀로 유명하다. 

이효석의 소설 ‘메밀꽃 필 무렵’으로 더욱 유명세를 타고 있는 봉평에 가면 메밀막국수는 꼭 먹어야 한다. 이 지역의 대표적인 먹거리로 봉평의 메밀막국수를 먹기 위해 전국에서 사람들이 모여든다.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이제 세계 각국의 사람들이 봉평의 메밀막국수를 찾게 될 걸로 보인다. 

▲봉평을 대표하는 메밀막국수집으로 ‘고향막국수’가 있다. 

전수원 대표

고향막국수는 23년째 전수원 대표 부부가 운영하는 곳이다. 23년 ‘고향막국수’라는 간판은 봉평의 메밀막국수 역사와 같이 한다. 봉평의 메밀막국수를 지키고 알리며 전수원 대표 부부는 고향막국수를, 봉평의 메밀막국수를 지켜왔다. 

봉평 메밀막국수를 지키기 위한 일례로 전수원 대표는 뜻있는 사람들과 함께 메밀재분공장을 설립했다. 소규모로 운영되던 봉평의 메밀재분공장에서 중국산 메밀을 국내산으로 속이는 경우가 종종 있었고, 이를 막기 위해 메밀재분공장 설립을 직접 추진한 것이다. 

고향막국수의 메밀비빔막국수와 메밀물막국수

고향막국수의 메뉴 중 메밀비빔막국수에 사용하는 비빔장은 쉐라톤 워커힐 호텔 주방장도 인정할 만큼 감칠맛을 자랑한다. 다이어트에도 좋은 건강한 음식 메밀막국수 면발에 비빔장과 메밀새싹, 오이를 올리고 비벼먹는 맛은 한 여름의 더위도 잊게 할 한다. 

시원한 국물 맛을 원한다면 메밀물막국수를 주문하면 된다. 냉면에 사용되는 육수와는 달리 과일과 야채, 약재로 우려낸 국물 맛은 후텁지근한 날씨에 속까지 깔끔하고 시원한 맛을 선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