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8 22:59 (금)
정세균 의장, 취임 첫 해외순방으로 미국 공식방문
정세균 의장, 취임 첫 해외순방으로 미국 공식방문
  • 오병두
  • 승인 2016.09.12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원내대표 동반, 초당적 대미외교 기대 - - - 한미동맹의 가치에 대한 양국 의회차원의 지지 재확인

[한국시민기자협회 뉴스포털1 오병두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은 취임 후 첫 해외순방으로 9월 12일(월)부터 19일(월)까지 6박 8일간 미국을 방문한다. 특히 이번 순방은 국회 사상 최초로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동행하는 것으로, 한미동맹을 중시하는 우리 국민들의 의사를 초당적으로 대변할 예정이다.

 이번 방미는 정 의장이 지난 제헌절 경축사에서 밝힌 바와 같이, 동북아 평화와 협력을 위한 ‘6자회담 당사국 의회간 대화’를 위한 국회차원의 외교활동으로서,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이 장기간 개최되지 않고, 특히 북한이 5차 핵실험을 한 상황에서 북핵문제 해법에 대한 의회차원의 국제적 공조를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 의장은 또한 미 대선 과정에서 제기되고 있는 한미동맹에 대한 일부 부정적 시각에 대해 대응할 계획이며, 한반도 및 동북아 평화 위기 해소를 위한 의회 차원의 대화 필요성 및 경제‧통상‧사회 분야에서의 양국간 우호협력 관계 심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한다.

- 정 의장, 의회지도자 면담 통해 북한 5차 핵실험에 따른 동북아 안보정세 논의 및 양국 의회간 대화 필요성 강조 -

정 의장의 현지 시간 9월 13일(화) 오전 8시 첫 방문 지역인 워싱턴 DC에서 미국의 주요 싱크탱크인 CSIS(Center for Strategic & International Studies, 전략국제문제연구소), CFR(Council on Foreign Relations, 미 외교협회), 브루킹스연구소 소속 한반도 전문가와의 간담회를 통해 한미 동맹의 성과를 평가하고, 동북아 평화와 협력을 위한 양국 의회간 대화의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정 의장은 이후 폴 라이언(Paul Ryan) 하원의장을 만나 최근 발생한 북한의 5차 핵실험과 관련하여 한반도 및 동북아 정세에 대해 논의하고, 원활한 정책 공조를 위한 굳건한 한‧미 관계 구축을 재확인할 예정이다.
또한 동북아 평화‧협력을 위한 6자회담 당사국 의회간 대화가 성사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요청함과 더불어 양국간 윈윈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한‧미 FTA의 조화로운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자 한다.

- 정 의장, “진화하는 한미동맹과 동북아 평화”를 주제로 연설-
-정 의장,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만나 유엔총회 이슈 및 한반도 정세 논의-

정 의장은 현지 시간 9월 15일(목) 뉴욕 코리아 소사이어티 강당(Korea Society Auditorium)에서“진화하는 한미동맹과 동북아 평화”를 주제로 연설한다. 정 의장은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로 인한 한반도 및 동북아 불안정한 안보정세에 대처하기 위해 제재와 더불어 관여정책이 병행되어야 함을 설명할 예정이다.

특히 6자회담 당사국 의회간의 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를 위해 한미동맹이 안보동맹‧경제동맹을 넘어 글로벌 가치동맹으로 발전되어야 함을 언급할 계획이다.

정 의장은 이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9월 13일 “지속가능개발목표”를 주제로 개최되는 ‘제71차 유엔총회’의 주요 이슈 및 한반도 정세 및 대북관계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정 의장은 미국 순방의 마지막 일정인 샌프란시스코를 현지 시간 9월 17일(토) 방문한다. 정 의장은 세계적인 첨단 IT기술 개발의 중심지이자 혁신의 상징인 실리콘벨리에서 근무하는 한국 기업인 및 과학자와 만나 이들을 격려하고 한국 국회에서 지원할 수 있는 정책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며, 이후 샌프란시스코의 ‘한국의 날’행사에 참석한다.

정 의장의 이번 미국 공식 방문에는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 등 여야 3당 원내대표 및 김교흥 의장비서실장, 김영수 국회대변인, 김일권 국제국장, 이백순 외교특임대사 등이 함께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