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전문가 이희선, '국악 예술인의 홍보 전략-거문고를 탄 싸이' 강연
홍보전문가 이희선, '국악 예술인의 홍보 전략-거문고를 탄 싸이' 강연
  • 김순복 기자회원
  • 승인 2014.03.13 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 전통문화예술평론가 아카데미' 홍보 마케팅 교육
▲ 정현숙 무용단

[온 국민이 기자인 한국시민기자협회] 국악디지털신문사(대표 김태민)는 '2014 전통문화예술평론가 아카데미' 홍보 마케팅 전임 교수로 이희선 나비미디어 대표를 위촉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 인사동 국악디지털신문사 회의실에서 '국악 예술인의 홍보 전략-거문고를 탄 싸이' 주제로 2시간 동안 강의를 진행됐다.

이 대표는 이번 강의에서 "최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네이버 라인 등의 온라인 마케팅에 집중적으로 깊게 파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 장기적인 불경기에는 최근 tvN 에서 종영한 '응답하라 1994'의 '복고 트랜드'와, 제품 또는 디자인의 단순함의 '검정색 컬러 마케팅', 사람들의 고단함을 치유하는 '힐링'을 콜라보레이션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전통문화예술평론가 아카데미' 교육에 참가한 '정형숙 무용단'의 정현숙 대표는 "단순한 생각으로 열심히 춤만 추면 예술의 완성이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수업, 연습, 공연 등 다람쥐 체바퀴 돌듯 반복되는 일상에 이번 교육이 생각의 변화를 가져 오게 하는 청량제가 되었다"고 덧붙였다. 또 이번 교육으로 예술인으로서 무용가로서 자기관리와 내면의 기술을 익혀 국내외에 한국무용의 단아함과 멋스러움을 알리는데 일조하겠다"고 강조했다.

▲ 이희선 대표
한편 이희선 대표는 홍보대행사 나비미디어 대표이사로 재직중이며 지난 15년 간 홍보 마케팅 분야에서 일했다. 그는 2003년 첫 강의를 시작해 이날 1001번째 강의를 진행하였다.

국악디지털신문 관계자는 "전통문화예술의 전통적 실현 방식인 가.무.악.극를 기본으로 하는 전통문화예술평론가 양성을 교육목표로 하고 세분화된 전공별 교육과 여러 장르의 예술적 경험을 통해 21세기 예술적 재능을 지닌 인재를 육성 발굴하기 위해 기획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평론가 과정은 매주 둘째주, 셋째주에 교육이 진행되며 오는 5월말까지 이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