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국민주택채권 90억 횡령' "9백억도 못되는데 경미하게 처리하면 밝은사회
국민은행 '국민주택채권 90억 횡령' "9백억도 못되는데 경미하게 처리하면 밝은사회
  • 하방수 기자회원
  • 승인 2013.11.26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 국민이 기자인 한국시민기자협회]국민은행 직원들이 수십억대의 돈을 횡령한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은행 직원들이 국민주택채권 등 채권을 시장에 내다 파는 방법으로 현재까지 파악된 금액 90억원을 횡령한 것으로 밝혀졌다.

국민은행은 사고 금액 중 지금까지 50억원을 회수했으며 횡령에 가담한 직원들을 유가증권 위조ㆍ행사, 사기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국민은행 측은 "영업점 직원의 제보로 본부 차원의 자체 조사 결과 국민주택채권의 위조 및 행사 사실을 알게 됐다"며 "소멸시효가 임박한 국민주택채권을 직원이 위조한 뒤 친분관계가 있는 직원을 이용해 지급제시하는 수법을 썼다"고 밝혔다.

국민은행은 "이번 사고로 인해 고객과 국민주택기금에 손실이 없도록 조치할 것"이라며 "감독당국과 긴밀히 협력해 철저한 조사와 점검으로 사건의 진상을 밝히고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보완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