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민, 기자 우롱하는 군수 이대로 둘 겁니까!
군민, 기자 우롱하는 군수 이대로 둘 겁니까!
  • 김진성
  • 승인 2013.11.16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군수 권력이용해 모언론사 신문보급 중단했던 사연

[온 국민이 기자인 한국시민기자협회]군민, 기자 우롱하는 군수 이대로 둘 겁니까!

(제보된 기사는 국민이 알권리를 행사해야 하는 내용입니다. 국내외 통신사,  국민권익위원회, 중앙선관위, 청와대 등 송고 하는 것을 전제로 합니다) 

전북 진안에 거주하는 A사 K기자가 '부정한 군행정'의 잘못 된 부분을 지적하고 나서자,  군수는 해당 언론사에 광고를 중단한다고 협박하며(증거있슴), 기사 함부로 쓴다고 기자에게 입에 담기 힘든 '욕설'을 퍼부어 진안군이 언론의 도마 위에 올랐다. 언론사를 구워삼고, 선관위를 빠져나가려고 애쓰고,  관계자들이 여러각도로 기자를 협박하고 진안군수 작태가 왜 이런지... 군민 기자 우롱하는 군수 이대로 둘건지 사회에 고발하겠다고 언론인이 펜을 들었다.

관련된 여러 정황을 선관위에 고발조치를 했음에도 선관위에서는 “증거불충문이라고” 짜고 치는 고스톰처럼 군 행정 정말 치졸하다고 강조하고 싶다. 재 조사 를 실시하라는 말밖에...

K기자는 “기자도 군민입니다” 진안군에서 ‘부정부패와 타협’하라고 종영하여 타협하지 않았더니 신문보급을 중지시키고, 광고를 주지 않겠다고 협박하고, 임원진을 만나 언론사를 ‘부패라는 푸대’에 담고 만다.

기자는 기사로 말하고 기사로 사회를 정화시킨다. 설득되지 않는 기자를 ‘협박을 일삼더니 끝내는 여러 채널로 이해관계 속에 끌어 들여 보려한 진안군청 관계자들은 각성해야 할 것이다.

진안군수는 또다른 선거법 위반으로 조사 중이다. 조사결과가 의심스럽지만 선관위의 철저한 조사가 진안군을 발전시키느냐 퇴보 시키느냐 하는 것이 관건이다.

하찮은 동네도 이장을 누가 하느냐에 따라 발전이냐 퇴보냐가 결정되는 사회다.

------------------------------------------------------[제보기사]
진안군수 송영선 모언론사 신문보급 중단지시 /김진성기자  dong3680@hanmail.net

진안군 송영선군수는 지난 10월 24일 모언론사 신문보급을 중단하라고 홍보계장에게 지시를 하여 다음날 25일 금요일에 신문이 일시 중단된 사태가 발생했다.

 송영선군수는 해당언론사와 관련 있는 기자가 지적기사를 썼다는 이유로 홍보계장을 시켜 보급을 중단토록 지시했다.

사건의 내용은 송군수가 지난 24일 홍보계장을 시켜 진안 신문지국장 K씨에게 모기자가 근무하는 신문을 군청 및 면사무소에 신문보급을 중단 시키라는 지시를 내려 언론사를 탄압한다는 비난과 진안 군민들의 눈과 귀를 멀게 하는 엄청난 사건이 발생하여 지역민들이 분노에 휩싸이고 있다.

송군수는 군정에 대한 문제점을 신문을 통해 지적한다는 것에 불만을 표출하는 이유 같지 않은 이유를 내세워 언로를 막은 것에 대하여 자유롭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신문기자는 언론인으로서 진안군민들을 대신하여 군 행정을 감시하고 잘못된 부분에 대하여 진안군민들의 눈과 귀를 밝게 해줘야 하는 막중한 임무가 있는데 자신의 잘못된 부분이 들어날까 무서워 기사를 막으려는 행위는 어떤 지자체장도 저지르지 않았다.

또한 신문 구독료는 송군수가 구독료를 지불하는 것도 아닌데 무슨 권리로 진안군민들의 알권리를 차단했는지 알 수 없다. 신문 구독료는 진안군 예산서에 실과별로 예산이 잡혀있고, 각 면사무소 예산에도 잡혀있는 사항이다.

또한 구독료는 진안군 의회를 통과한 법인데 진안군수는 이러한 사항이 명백한 사실을 알고 있을 것인데 무슨 권리로 신문보급을 중단하라고 지시했는지 도저히 이해 할 수 없는 일이 발생했다.

지역민 A씨는 “신문값이 국민들의 혈세로 지급되는 돈이지, 송군수의 사사로운 돈이 아닌 것은 명백한 사실인데 이것은 권리남용이 아니고 무엇이냐고” 호되게 질타했다.

 또 다른 지역민은 B씨는 “진안군정의 잘못된 부분을 국민들이 당연히 알아야 하는데 군민들의 눈과 귀를 막으려 하는 것은 언로의 탄압이 아니고 무엇이냐”고 맹비난 했다.

-------------------------------------------------(지난 기사)

진안군수 기자에게 "XXX 없는 놈"막말 빈축
"싸가지 없이 너 몇 살이냐?" "야! 너 그렇게 함부러 기사 써도 되는 거냐? 기자면 다냐?"
 
2013년 11월 11일 (월) 08:51:47 [조회수 : 32221] 한국시민기자협회 webmaster@kcrnews.co.kr
 

   
 
[온 국민이 기자인 한국시민기자협회]"싸가지 없이 너 몇 살이냐?" " 야! 너 그렇게 함부러 기사 써도 되는 거냐? 기자면 다냐?"  

   
 
진안군수가 진안군청 광장에서 취재를 하려는 신문기자에게 듣기에도 거북한 막말을 퍼부어 비난이 퍼지고 있다. 현 A사 k기자가 진안군을 대상으로 지적기사를 다룬 적이 있다. 기사가 퍼져 좋지 못한 소문이 일자, 진안군 현군수가 지적기사를 다룬 기자에게 욕을 포함한 막말을 퍼부어 군 행정을 지적한 기자를 폄하하고 있어 말썽이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지난 10월 24일 진안군의회 본회의를 마치고 나오는 군수에게 K기자가 취재를 하려고 말을 건네자 다짜고짜 "따질게 뭐있어?" 라는 군수의 말을 시작으로 신문기자와 언쟁이 벌어졌다고 한다.

진안군수의 막말은 ▲싸가지 없이 너 몇 살이냐? ▲야! 너 그렇게 함부로 기사 써도 되는 거냐? ▲기자면 다냐? 등 이러한 송영선군수의 말은 유치원생들도 하기 힘든 저속한 표현이다.

진안군 행정에 잘못된 부분을 기사화 했다는 이유로 군수가 기자에게 막말을 하는 것은 자유민주주의인 대한민국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인지 이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고 K기자는 항변을 하고 있다.

기자의 일은 잘못된 부분에 대하여 기사를 쓰는 것은 당연한 것인데 지적기사를 쓴 부분을 트집 잡아 기자에게 막말을 한 것은 “진안군민들의 눈과 귀를 막는 것으로 밖에 이해 할 수밖에 없으며, 또다시 지적 할 수밖에 없다”고 하면서 다시는 막말을 못하도록 군민들의 철저한 감시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또한 군수가 홍보계장을 시켜서 군청 및 각 면사무소에 해당 신문기자의 신문사 신문보급 을 중단 시키라는 명령을 한 부분도 비판이 일고 있다고 말하면서, 2013년도 진안군 예산서를 보면 진안군청 실과별 구독료가 정해져 있고, 또한 각 면사무소에도 정해져 있다. 구독료는 진안군의회에서 통과된 것인데도 무슨 권리로 국민의 알권리를 무시했는지, 국민의 알권리는 헌법에도 명시되어 있다고 했다.

지역민 A씨는 “군수가 무슨 권한으로 진안군민들의 알권리를 무시하고 신문보급을 중단 하라고 시킨 것은 있을 수 있는 일인가? 제 주머니에서 나오는 돈도 아닌데 왜 신문 구독까지 막는 것은 언론탄압이 아니고 무엇이냐고”질타했다.

또 다른 군민 B씨는 “진안군의 가장 큰 관공서 책임자가 과연 취재를 거부하고 신문기자에게 과연 할 소리인지 누구도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다”며 “지나가는 아이들이 봤으면 이 무슨 부끄러운 일이겠냐며”비판의 시선이 곱지 않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