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31 10:45 (화)
'인연(因緣)'
'인연(因緣)'
  • 김승수
  • 승인 2023.01.21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리석은 사람은 인연을 만나도 몰라보고,
보통 사람은 인연인 줄 알면서도 놓치고,
현명한 사람은 옷깃만 스쳐도 인연을 살려낸다.’
언제나 당신에게 행운을...
언제나 당신에게 행운을...

"인연(因緣)"

대한항공 객실 승무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서서영 씨의 10여 년전 샌프란시스코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있었던 실제 이야기입니다.

객실 승무원들이 한 차례의 서비스를 마친 후, 일부가 벙커(여객기 안에 있는 승무원들의 휴식 공간)로 휴식을 취하러 간 시간이었습니다.

서 씨가 더 필요한 것이 없는지 객실을 한 바퀴 도는데 할머니 한 분이 계속 화장실을 들락날락하며 어쩔 줄 몰라 하고 있었습니다.

뭔가 도움이 필요할 것 같아 서 씨가 다가가 여쭸습니다.

“도와드릴까요? 할머니 어디 편찮으신 데 있어요?”

할머니는 잠시 아주 난처한 표정을 짓더니 서 씨 귀에 대고 이렇게 말했습니다.

“아가씨~ 내가 틀니를 잃어버렸는데, 어느 화장실인지 생각이 나지 않아. 어떡하지?”

서 씨는 “제가 찾아보겠다”며 일단 할머니를 안심시킨 후 좌석에 모셨습니다.

그러곤 손에 비닐장갑을 끼고 객실 안에 있는 화장실 쓰레기통을 뒤지기 시작했습니다.

첫 번째 없고, 두 번째도 없고, 마침내 세 번째 쓰레기통에서 서 씨는 휴지에 곱게 싸인 틀니를 발견했습니다.

할머니가 양치질하느라 잠시 빼놓고 잊어버리고 간 것을 누군가가 쓰레기인 줄 알고 버린 것이었습니다.

서 씨는 틀니를 깨끗이 씻고 뜨거운 물에 소독까지 해서 할머니께 갖다 드렸고, 할머니는 목적지에 도착해 내릴 때까지 서 씨에게 여러 번 “고맙다”는 인사를 했습니다.

세월이 한참 흘러 그날 일이, 서 씨의 기억 속에서 까맣게 잊혀질 즈음 서 씨의 남자친구에게서 연락이 왔습니다.

남자친구와 결혼을 약속, 지방에 있는 예비 시댁에 인사드리기로 한 날이 며칠 남지 않은 날이었습니다.

남자친구는 서 씨에게, “미국에서 외할머니가 오셨는데, 지금 서울에 계시니 인사를 드리러 가자”고 했습니다
.
예비 시댁 어른 중 나이가 가장 많은 분이라 서 씨는 잔뜩 긴장한 채 남자친구를 따라 할머니를 뵈러 갔습니다.

그런데 할머니를 뵌 순간 어디서 뵌 듯 낯이 익어 이렇게 얘기했답니다.

“할머니, 처음 뵙는 것 같지가 않아요 자주 뵙던 분 같으세요.”

그러자 할머니께서는 서 씨의 얼굴을 가만히 쳐다보시더니 갑자기 손뼉을 치며

“아가! 나 모르겠니? 틀니, 틀니!” 하더랍니다.

그러곤 그 옛날 탑승권을 여권 사이에서 꺼내 보이는데, 거기에는 서 씨 이름이 적혀 있더랍니다.

할머니는 언젠가 비행기를 타면 그때 그 친절했던 승무원을 다시 만날 수 있지 않을까 싶어 이름을 적어 놓았다고 합니다.

할머니는 “외손자와 결혼할 처자가 비행기를 타는 아가씨라 해서
혹시나 했는데, 이런 인연이 어디 있느냐”며 좋아했고,

서 씨는 예비 시댁 어른들을 만나기도 전에 사랑받는 며느리가 되었다고 합니다. 물론 지금도 사랑받으며 잘살고 있고요.

피천득 선생님의 수필 ‘인연’이 생각나는 계절, 문득 이런 글귀가 떠오릅니다.

‘어리석은 사람은 인연을 만나도 몰라보고,
보통 사람은 인연인 줄 알면서도 놓치고,
현명한 사람은 옷깃만 스쳐도 인연을 살려낸다.’

모두 언제나 늘 아름다운 인연 만들어 가시기 바랍니다. ..

'검은 토끼해' 2023년 계묘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가정에 두루두루 평안하시고 하시고자 하는 모든일들이 건강하게 잘 이루어 지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