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191건)

선거일인 13일 투표하기 위해 서초구 선관위 관할 양재1동 제2투표소인 남서울농협본점 4층 강당을 찾았다. 투표장에는 서초구 선관위 직원부터 여러 참관인과 관리자가 자리에 있음에도 선거정보 안내를 제대로 하는 직원이 한 명도 없었다. 선거공보물을 올해는 전달 받지 못해 공보물 정보를 투표장에 가면 볼 수 있거나 안내받고 투표 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으로 투표장을 방문했다. 방문한 양재1동 제2투표소에는 투표를 하기 전 참고를 할 수 있는 선거 후보들의 어떠한 정보나 공보물이 없었다. 투표장소의 참관인들에게 투표할 후보들에 대한 정보를 볼 수 있냐고 묻자 돌아온 답은 단순명료했다. 건물 밖에서 인터넷을 검색해서 찾든 나가서 알아보고 오라는 말을 들어야 했다. 마침 시민으로 보이는 아주머니 한분이 집에서 공보물을 가지고 오셨는지 전달 받아 투표장 밖에서 볼려고 하는 와중에 건물 밖으로 나가서 보라고 잡상인 취급 하듯이 쫒아내는 황당한 일을 겪었다. 1층도 아닌 4층 투표장에 동시에 지하에서 농협하나로마트가 영업중이라 1개의 엘리베이터로 손님들과 투표하러 온 시민들로 이동이 불편한 와중에 투표장 밖도 아닌 건물밖으로 무조건 나가라고 안내할 때는 양해를 먼저 구하는 게 우선이 아닐까. 투표자에게 어떠한 정보도 없이 무작정 인터넷 검색해 보라는 안내는 네비게이션 없는 자동차로 목적지 가기와 다를 바 없다. 정작 서초구 선관위 직원들이 말한 인터넷으로 선거 정보를 보기 위해 서초구 선관위 홈페이지에 들어가 보았으나 선거 관련 아무런 정보도 올라와 있지 않았다. 서초구 선관위에 전화로 문의를 해 본 결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선거 관련 정보가 올라와 있고 서초구 선관위에는 어떠한 정보도 없다”라고 답을 들을 수 있었다. 서초구 선관위 사이트에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가면 볼 수 있다거나 링크를 걸어주어야 하는 거 아니냐는 문의에도 답을 해주었으나 선거일은 오후 6시 끝난다. 투표독려도 중요하지만 투표를 후보를 알고 할 수 있게끔 정확히 선거 정보를 안내해 주는 것의 중요함은 정작 놓치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한다.

시민고발 | 박재홍 기자 | 2016-04-13 18:06

[온 국민이 기자인 한국시민기자협회 박재홍 기자회원 ] 부산경찰 페이스북, 트위터 등 온라인소통망에 올라온 전래동화 패러디 웹툰 홍보물에 심청이가 담배를 피우는 장면이 수차레 나와 논란이 예상된다. 22일 오전 부산경찰청은 불량식품 신고전화를 알리는 심청전을 패러디한 웹툰을 올렸다. 심봉사가 눈을 뜨기 위해 심청이가 공양미 300석 대신 모래를 담은 쌀 가마니로 속여서 중국으로 심봉사와 도망간다는 내용으로 그림 하단에 ‘제품, 가격을 속인 식품은’이라며 ‘불량식품 신고는 112 또는 1399’라고 홍보하는 내용이다. 문제는 심청이가 첫 컷 외에는 전부 불이 들어오는 담배를 피는 장면으로 표현이 되어있다. 문제가 되고 있는 웹툰은 사상경찰서 소속 여 순경이 그린 것으로 알려져 있다. WHO 담배규제협약 등에 따르면 대중의 담배상품 구매를 촉진할 수 있는 모든 광고, 판촉, 후원 등을 금지하고 있으며 보건복지부 역시 흡연장면을 규제하는 등 미디어를 통한 흡연장면은 국제적으로나 국내적으로 어린이들과 청소년들에게 노출을 금하고 있는 추세이기도 하다. 웹툰 속 흡연 장면은 금연자들에게는 담배를 피우고 싶은 강한 욕구를, 비흡연자들에게는 흡연에 대한 무의식속 욕구를 유발할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다. 부산경찰청 홍보담당관은 ‘꿀잼주의’라고 표현하며 재미만 추구하는 것은 아닌지, 경찰이 시민들에게 미치는 영향력을 고려해 온라인 홍보물에 문제는 없는지 충분히 검토하고 올려야만 하며 이는 조직 시스템의 문제이기도 하다. 부산경찰 트위터 운영자는 일부 매체들의 홍보성 내용들의 인터넷 기사를 트위터로 올리며 실시간 트랜드에 올라왔다고 좋아하는 모습도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이와 관련 보건복지부 금연길라잡이 관계자는 “아이들도 볼 수 있는 공공기관 웹툰에 금연장면이 나오는 것은 잘못 된 것 같다”며 “시정이 되지 않으면 조치를 취하는 방법을 고려해 보겠다”고 말했다. 부산경찰청 홍보담당관 책임자는 “웹툰에 흡연 장면이 잘못되었다는 것을 인정한다”며 “웹툰 역시 창작물이기에 해당 순경에게 의견을 구해야 하는 일이라며 시정조치가 당장은 어려울 수 있다. 앞으로 홍보물을 올릴 때 이런 일이 없도록 주의 하겠다”고 밝혔다.

시민고발 | 박재홍 기자회원 | 2015-09-23 19:34